중국은 그 넓은 영토만큼이나 많은 유명한 산이 있습니다. 땅덩어리가 좁은 우리나라도 수려한 장관을 보여주는 유명한 산들이 많으며, 주말이면 그곳이 사람들로 북적이고 건강과 레저를 위한 등산 인구가 천만이라고 합니다. 중국 또한 유명한 산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세계유네스코문화유산에 등록된 중국 안후이성 남동부에 있는 황산(黃山)을 이번에 소개하고자 합니다. 



황산은 진나라 때에는 이산(移山)이라고 불렸고, 이후 당나라 현종 때 현재의 황산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전합니다. 총 둘레가 250km에 이르며, 2개의 호수, 3개의 폭포, 24개의 계류, 해발 1,000m가 넘는 72개의 봉우리가 있습니다. 봉우리는 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고, 산 중심부에 3대 주봉인 연화봉(蓮華峰 1,864m) · 광명정(光明頂 1,840m) · 천도봉(天都峰 1,829m)이 솟아있으며 연화봉이 황산의 최고봉으로 꼽힙니다. 또한, 아바타의 촬영지 중에 하나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산이 이렇게 크기에 등산 코스도 여러 가지이며, 우리는 짧은 1박 2일 코스로 이중 광명정으로 가는 코스밖에 보지를 못했습니다. 여느 중국 관광지가 그렇듯, 입장료 230RBM(약 39,000원)과 편도 케이블카 90RBM(약 15,000원)로, 만만치 않은 가격이네요.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산 정상 호텔에서의 숙박과 초 단위로 변화하는 운무로 덮인 봉우리들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시시각각으로 볼 수 있는 것에 비하면 그리 아깝지 않은 가격인 것 같습니다.



필자 또한 한국에서 근무 시 산악 동호회를 몇 번 따라가 본 적이 있었지만, 이곳 황산만큼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는 산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산 정상의 호텔은 여느 시내 4성급 호텔에 뒤지지 않을 정도의 시설이라 감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으며, 중국 역대 주석들이 모두 한 번씩은 들렸다는 북해빈관(北海賓館) 또한 인상적입니다. 그리고 산 정상 이곳저곳에 산재해 있는 이름 모를 다른 호텔들은 흔히 말하는 대륙의 기질을 느낄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이른 삼월에 오른 등산이었지만 하루 동안 눈, 비, 안개, 그리고 쨍쨍한 햇빛을 다 볼 수 있는 날씨 또한 쉽게 경험하지 못할 자연의 경이함을 접할 수 있는 좋은 여행이 된 것 같네요.


등반 도중에 특이한 모양의 바위나 소나무 등에는 모두 나름의 설명이 적혀 있는데 이름과 유래를 읽으면 중국 사람들의 전설과 신화에 대한 사랑인지 단지 관광을 위한 광고 수단인지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장황하게 설명해 놓은 걸 보면서 웃음이 절로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번 여행은 중국 현지 여행사를 통해 중국 현지인들과 동행하는 여행상품으로, 우리 일행 또한 일종의 도전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서툰 중국말과 나름 눈치로 큰 문제 없이 또 하나의 좋은 추억을 만들 것 같아 스스로에게도 만족할 수 있는 여행이 된 것 같네요. 이를 발판으로 중국의 5대 명산이라는 오악(五岳) 중의 하나를 다음에 도전해 볼 것을 기약하며, 이번 황산 여행의 소개를 마칩니다.




WRITTEN BY 김경수

드넓은 중국 대륙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생생히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도체 사전] 반도체 패키지 기술의 변천사 History of Semiconductor PKG


1950년대~1970년대 Dual Inline Package (DIP)

증가하는 핀 수를 수용하기 위해 직사각형의 기다란 두 측면에 핀을 나오게 하는 패키지입니다.



앰코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정보 보기




WRITTEN BY 미스터반

안녕하세요. 'Mr.반'입니다. 반도체 정보와 따끈한 문화소식을 전해드리는 '앰코인스토리'의 마스코트랍니다.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가 저의 주 전공분야이고 취미는 요리, 음악감상, 여행, 영화감상입니다. 일본, 중국, 필리핀,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아지트가 있어 자주 출장을 떠나는데요. 앞으로 세계 각 지역의 현지 문화 소식도 종종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함백산 등산 코스 (4시간 소요, 약 5km)


해발 1,573m로 남한에서 여섯 번째로 높은 산인 함백산은, 강원도 태백시와 정선군의 경계에 있는 백두대간의 대표적인 고봉 중 하나입니다. ‘함백’이라는 뜻은 ‘크게 밝다’는 뜻으로 함백산의 정상은 일몰, 일출과 주목의 군락지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높은 지대에 있는 산인데도 산세가 험하지 않고, 차로 1.300m 만항재까지(우리나라에서 자동차로 가장 높이 올라갈 수 있는 산이라고 하네요) 오를 수 있어서 어렵지 않게 훌륭한 경치를 감상할 수 있어 좋은 산이지요. 보통은 만항재에서 출발하지만, 우리는 반대코스인 적조암에서 출발하여 사람들에 밀리지 않고 여유 있는 산행을 할 수 있었습니다.


▲ 꽁꽁 언 얼음길. 나무에는 눈이 없지만 눈밭을 밟고 올라간다


기온 변화로 녹았던 눈이 다시 꽁꽁 얼어붙어 출발점은 빙판길이었습니다. 겨울 산행의 필수 아이템은 역시 아이젠과 스틱이겠지요! 아이젠과 스틱으로 얼음 바닥을 쾅쾅 찍어가며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산세가 험하지 않고 높은 지대부터 오르다 보니 험난한 등산은 아니었네요. 능선에 가까워질수록 저 멀리 산 능선들이 보이기 시작하며, 비교적 짧은 거리만 올라도 경치가 펼쳐집니다.


▲ 흔하게 볼 수 있는 리본이 주렁주렁 달린 나무


등산하다 보면 알록달록 오색 빛의 리본들이 나무에 매달려 있는걸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각종 등산 산악회에서 달아놓은 것인데, 길을 잃어버렸을 때는 이 리본이 이정표가 됩니다. 이번에는 조금 특이하게 하나의 나무에 오색 빛의 리본들이 대롱대롱 매달려있어 뭔가 쓸쓸함이 느껴지는 것 같아 무당나무라고 이름 지어 주었답니다.


▲ 오솔길처럼 산을 둘러서 올라가는 둘레길 일렬로 척척 올라간다


오르락내리락 능선길이 시작되고, 나무 위의 눈들은 없지만 바닥은 온통 눈밭이어서 밟는 느낌이 참 좋습니다. 오솔길처럼 좁은 길을 일렬로 서서 능선을 타야 하는데, 걷는 길목들과 어우러지는 산 풍경이 참 잘 어우러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광경을 바라보며 걷는다는 것에 심장이 두근두근하며 발걸음이 가벼워졌습니다.



정상이 보이기 시작하면서부터는 바람이 조금씩 매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함백산 정상에서는 칼바람에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워 오래 머무를 수가 없었어요. 이번 함백산 등산에서 처음 마주한 빙화! 정상으로 향하는 마지막 고개에서 고개를 들어 하늘을 봤는데요, 나뭇가지 사이로 해가 비추며 반짝반짝 보석같이 빛나는 빙화를 보았을 때, 처음 보는 아름다움에 너무나 신이 났던 기억이 납니다. 눈꽃이 녹았다가 다시 얼면서 투명한 얼음꽃을 만들어 내고 맑은 하늘의 해가 이를 비춰줘야만 만들어지는 얼음꽃! 언제 어디서 어떠한 신비로운 자연을 만날지 예측할 수 없는 것이 등산의 매력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정상에서 바라본 경치


도시의 모습은 손꼽 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오로지 산으로만 빼곡하게 둘러싸인 경치 사이로 보이는 작은 시골마을. 온전한 자연의 경치가 숨통을 트이게 하고 나를 좀 더 자유롭게 만들어주는 산행이었습니다. 이게 바로 완벽하게 일상에서 벗어나 마음과 머리와 영혼을 힐링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정상과 KBS 중계소


태백산 중 가장 높은 봉우리이기에 사방이 확 트여있고 태백산을 한눈에 담아낼 수 있으며, 아름다운 경치는, 아, 말로 다 못할 것 같네요. 재미있게도 이곳엔 KBS 중계소가 있어서 뭔가 아이러니하기도 하고 이국적인 느낌도 났습니다. 조금 더 머물고 싶었지만 매서운 칼바람에 재정비를 하고 하산을 시작하였습니다.


▲ 하산길


올겨울, 마지막 눈꽃 산행을 함백산으로 마무리하며, 이제는 꽃이 만개한 봄 산을 맞이할 준비를 해봅니다. 꼭 눈산이 아니더라도 함백산은 사계절 모두 각각 다른 아름다움을 가진 매력적인 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짧은 산행거리로도 멋진 경치를 느낄 수 있는 함백산으로 올봄 일출 산행 한번 해보시는 것도 좋겠어요.


Tip. 함백산

Trans. 버스 혹은 자차

  • 대중교통 이용 시 제약이 있는 편입니다. 만항재를 산행기점으로 이용하면 고한/사북 공용버스터미널에서 만항마을까지 운행하는 버스(1일 4회)를 이용하면 등산로까지 20~30분 정도 소요됩니다. 하지만 필자는 자차를 추천해요. 만항재에 주차하고 정상까지만 왕복으로 등산하면 짧은 산행으로도 멋진 경치 구경하실 수 있거든요.

Food. 만항할매닭집 닭백숙

  • 만항재에서 조금만 내려오면 식사하는 곳이 많습니다. 그중 닭백숙으로 유명하다는 만항할매닭집을 방문하였습니다. 약초전문음식점이라던데 반찬 종류도 다양하고 몸보신 하기에 딱 좋았습니다. (토종닭 황기백숙 50,000원, 전화 033-591-3136)





WRITTEN BY 최사라

먹방과 여행을 사랑하는 자유로운 영혼으로 힐링등산을 연재할 K3기자. 등산하면서 느낀 감동을 함께 나누고 이 글을 읽는 독자 여러분도 힐링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다. 사람들이 등산의 매력에 푸욱 빠지는 것이 목표이며 더불어 건강한 밥집도 함께 소개하여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어 드리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악나라 음악쌀롱] 겨우내 메말랐던 대지를 촉촉이 적시는 봄비


봄이 정말 찾아왔구나 싶을 때면 빠지지 않는 것이 살랑대는 바람과 함께 봄비입니다. 여름에 내리는 장마와는 달리 강도가 세지 않고 잔잔하게 내리는 것이 봄비의 특징이지요. 어린 시절 비 소식이 있는 날이면 장화를 신고 등교를 하던 때가 떠오릅니다. 오늘의 주제는 ‘봄비’입니다.


옛 추억과 함께 부르는 노래, 우산


사진출처 : https://goo.gl/TEC6m4


“이슬비 내리는 이른 아침에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 우산이란 동요의 한 구절인데요, 비가 오면 빠질 수 없는 친구 바로 ‘우산’입니다. 음악 시간에 배워서 아는 건지 그냥 알게 된 건지도 모를 만큼 아이들에게 익숙한 동요인데요, 1948년에 만들어진 윤석중 작사, 이계석 작곡의 작품입니다. 가사 내용을 보면 파란 우산, 검정 우산, 찢어진 우산이 나오네요. 제 어린 시절에는 파란 비닐우산처럼 그다지 튼튼하진 않아서 여름철 장마만 되면 우산이 찢어지고 뒤집어지는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일기예보도 그리 정확하지 않아서 갑작스레 비가 내리는 경우가 많았고요, 처마가 있는 건물에 몸을 피하고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곤 했었지요. 그 시절에 입에 달고 살았던 동요가 바로 이 <우산>이란 곡입니다. 오늘의 첫 번째 곡으로 추천합니다.


영상출처 : https://youtu.be/9OeSslc144A


시원하게 부르는 노래, 봄비


사진출처 : https://goo.gl/5wj3X3


봄비는 ‘봄철에 내리는 비’를 말하고요, ‘조용히 가늘게 오는 비’를 이른다고 합니다. 대중음악으로 한번 넘어가 볼까요? 제목 그대로 <봄비>라는 곡이 있습니다. 신중현이 작곡한 1967년에 발매된 이정화 님이 부른 곡이 원곡이고요. 대중적으로 김추자, 박인수 버전이 유명합니다. 최근에 여러 음악프로그램에서 리메이크되어 재조명을 받기도 했는데요, 박완규, 장사익, 하현우 등이 부른 곡들이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장사익 님의 <봄비>를 가장 좋아하는데요, 각자의 개성이 다르고 또 느낌이 다릅니다. 한번 들어보실까요?


영상출처 : https://youtu.be/5QZZemZUezc


비 오는 날 생각나는 노래, 비 오는 날의 수채화


사진출처 : https://goo.gl/PMYTDd


비와 관련된 노래에 빠지지 않는 대중음악이 있습니다. 많은 분도 예상하셨으리라 생각되는데요, 영화 <비 오는 날의 수채화> OST인 김현식, 권인하, 강인원 님의 <비 오는 날의 수채화>란 곡입니다. 보컬 중 한 명인 강인원 작사 작곡의 작품이고요, 가사가 무척 아름답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비 오는 날이면 항상 빼놓지 않고 선곡하는 곡이 바로 이 곡입니다. 그냥 듣기만 해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그런 매력을 가진 곡이지요. 어떻게 이런 가사 표현에 이런 멜로디를 붙였을까 하는 존경심이 들 만큼 명곡으로 추천하는 곡입니다.


영상출처 : https://youtu.be/b1AU0AbDjik


촉촉한 봄비 같은 노래, 봄비


사진출처 : https://goo.gl/4mdMX8


‘봄비’를 제목으로 가지고 있는 곡이 무척 많더라고요. 버스커버스커의 장범준 님이 발표한 <봄비>도 있고요. 바이브의 <봄비>, 구가의 서 OST 곡인 백지영 님의 <봄비>, 김장훈 님의 <봄비(with 알리)>, 앞서 언급한 이은하 님의 대표곡인 <봄비>도 있고요. 참, 이 곡은 제가 태어나기도 전인 1979년 3월 1일에 발매된 곡이더라고요. 이 곡을 마지막 곡으로 추천해 드리면서 저는 이만 물러갈게요. 촉촉한 봄비와 함께 평안한 봄 맞으시길 기원할게요.


영상출처 : https://youtu.be/GGSZdNAA1S0




글쓴이 연하남

현재 녹음실을 운영하는 현역 작곡가이자 레코딩 엔지니어, 가수, 시인이다. 10여 년 간 쌓아 온 그의 음악적인 경험담과 에피소드를 독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대중적인 글로 풀어낼 예정이다. 메일 ssi-2@hanmail.n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맛집기자 설범민 책임입니다. 이번 호부터는 앰코코리아 송도공장의 근처 맛집들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송도공장은 신도시의 특성상 걸어가서 맛을 볼만한 식당은 아직은 없습니다. 주변 건물들도 아직 짓고 있거나 입주를 기다리는 중이고요. 그래서 걸어서 찾을 수 있는 식당보다는 차를 타고 20~30분 거리 이내의 맛집을 소개해드리도록 할게요!





오늘 소개해드릴 맛집은 회사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송도 센트럴파크 근처의 푸르지오월드마크 주상복합 단지에 있는 <돌배기집>입니다. 돌배기집이라는 단어에서 느껴지시지요? 차돌박이 전문점입니다. 차돌박이는 쉽게 접하기 힘든 고기 부위인데요, 소고기를 먹을 때도 등심과 갈비를 자주 먹게 되고 그 양에 비해 가격이 비싸 조금만 먹게 되어, 입맛만 다신 적이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곳 돌배기집에서는 그런 고민을 멀리하고 차돌박이 위주로만 시켜서 드시면 되겠습니다. 다른 고기와 양은 같지만 더 낮은 가격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차돌박이는 소 한 마리당 2.2kg 밖에 나오지 않아 ‘양짓살의 꽃’이라 불립니다. 과거 등심과 갈비에 밀려 주목받지 못했던 차돌박이는 그 어느 부위도 따라올 수 없는 특유의 고소한 맛을 자랑합니다. 보통 고기는 열을 가하면 단단해지며 수축하지만, 차돌박이는 촘촘히 박힌 마블링이 고깃결을 지탱해 단단해지는 것을 막고 육즙을 지켜내기 때문이지요. 또한, 백종원 대표가 개발한 차돌박이 전문 소스인 차야 소스는 새콤매콤달콤하여 차돌박이를 오래 먹을 때 나오는 느끼한 맛을 잡아줍니다.

필자는 차돌박이만이 아니라 생삼겹살을 주문하였는데요, 주문 후 갓 나온 삼겹살의 선홍빛을 보면 식욕이 다시 돋아나게 되고 구운 후에 부드러운 육질과 배어 나오는 육즙에, 시키길 잘했다고 자찬하였습니다.



그 후 식사류로 차돌찌개와 열무냉국수를 맛보았습니다. 차돌찌개는 된장찌개에 차돌박이를 넣어 감칠맛이 강하고 안주로 딱입니다. 열무냉국수는 양이 좀 많았고, 여름철 전문메뉴라서 그런지 꽃샘추위가 있는 지금의 초봄 기후에는 아직 맞지 않는다 생각했습니다. 먹다 보니 이가 시렸거든요. (ㅎㅎ)




매장은 24개 테이블로 넓고 밝으며, 매장 가운데에 쌈 채소 바가 있어 다양한 쌈 채소를 맘껏 드실 수 있습니다. 또한 주차시설이 잘되어 있어 주차 걱정은 할 필요 없어 좋으며, 식사를 하고 센트럴파크와 푸르지오 건물 내의 여러 매장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송도 주민과 우리 사우 여러분들도 송도에서 고기를 드시고 싶을 때 이곳에 오셔서 차돌박이로 배에 기름칠하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메뉴 : 차돌박이 150g 9,000원, 야채불고기 125g 10,000원, 갈빗살 150g 11,000원, 부챗살 150g 11,000원, 생삼겹살 150g 9,000원, 차돌국밥 6,000원, 차돌찌개 6,000원, 열무냉국수 5,000원, 차돌두루치기 7,000원

영업 : 11:00~01:00 (명절 당일은 휴무)

주소 : 인천 연수구 컨벤시아대로 126 (송도동 22-22) 돌배기집 

(주차는 단지 내 지하주차장 이용)

전화 : 032-832-9232





WRITTEN BY 설범민

맛집이라고 기대했다가 평소보다 못 미치는 맛에 실망하신 앰코인들, 건강한 웰빙 음식이라고 기대했다가 조미료 맛에 뛰쳐나오신 앰코인들, 기대하세요, 맛집 선정에 최소 세 업소는 직접 경험하고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대학교부터 회사까지 화양, 성수동 생활 17년의 맛집헌터 설범민 책임이 앰코인들의 눈, 코, 입을 책임지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인모스탭 2017.03.22 1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 요기 못가봣어요! 그렇게 맛잇다고 하더라구요~~
    연수구면 엄청 가까운데 한번 가봐야 겟네요!!

  2. 돌배기맛남 2017.03.23 0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있어 보여요~~ 한 번 꼭 가고 싶네요^^


[포토 에세이] 좋은 책은 소중한 사람과 함께


장난감을 사주거나

놀이동산 가서 함께 노는 것도 좋지만

아이들과 함께 서점에 가서

좋은 책도 읽고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도 하면 어떨까요?


글과 사진 / K4 제조5팀 강춘환 책임

촬영지 / 광주 수완지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출처 : https://goo.gl/9h5eFQ


那些年错过的大雨 那些年错过的爱情

Nàxiēnián cuòguòde dàyǔ nàxiēnián cuòguòde àiqíng

그 시절 놓쳐버린 소나기 그 시절 놓쳐버린 사랑


那些年(nàxiēnián)는 우리말로 <그 시절>인데요, 2011년에 발표된 대만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那些年, 我們一起追的女孩 nàxiēnián, wǒmen yìqǐ zhuīde nǚhái)>의 주제가입니다. 우리나라의 국민 첫사랑 ‘수지’의 <건축학개론>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지요. 이 곡은 중국 출신의 가수 胡夏(Hú xià, 호해)가 불렀답니다. 胡夏는 맑은 목소리로 중화권에서 清泉王子 (Qīngquán wángzǐ , 우리말로 하면 ‘맑은 샘 왕자’라는 뜻)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버터왕자’가 있는데, 큰 키에 안경 쓴 모습이 언뜻 보면 비슷하기도 하네요. 영화를 본 후에 다시 이 노래를 들으면 영화의 장면들이 파노라마처럼 스쳐 갑니다. 한 편의 수필을 보는 듯한 노래지요.


영상출처 : https://youtu.be/xWzlwGVQ6_Q 


그 시절 那些年 nàxiēnián 


又回到最初的起点 记忆中你青涩的脸

Yòu huídào zuìchūde qǐdiǎn jìyìzhōng nǐ qīngsède liǎn

또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기억 속 떠오르는 너의 앳된 얼굴

我们终於来到了这一天

Wǒmen zhōngyú láidàole zhè yìtiān

우리는 드디어 이날을 맞았어

桌垫下的老照片 无数回忆连结

Zhuōdiàn xiàde lǎo zhàopiàn wúshù huíyì liánjié

책상 유리사이에 끼워 둔 오래된 사진은 무수한 추억으로 이어졌지

今天男孩要赴女孩最后的约

Jīntiān nánhái yào fù nǚhái zuìhòude yuē

오늘 한 남자아이는 여자아이와의 마지막 데이트에 가려 해

又回到最初的起点 呆呆地站在镜子前

Yòu huídào zuìchūde qǐdiǎn dāidāide zhànzài jìngzi qián

또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우두커니 거울 앞에 서 있어

笨拙系上红色领带的结

Bènzhuōxìshàng hóngsè lǐngdàide jié

서툴게 빨간 넥타이를 매었지

将头发梳成大人模样 穿上一身帅气西装

Jiāng tóufa shū chéng dàrén múyàng chuānshàng yìshēn shuàiqì xīzhuāng

어른처럼 머리를 빗어 넘기고 멋진 양복도 차려입었어

等会儿见你一定比想像美

děng huìer jiàn nǐ yídìng bǐ xiǎngxiàng měi

조금 후에 만날 너는 분명히 상상보다 예쁘겠지

好想再回到那些年的时光

Hǎoxiǎng zài huídào nàxiēniánde shíguāng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

回到教室座位前后 故意讨你温柔的骂

Huídào Jiàoshì zuòwèi qiánhòu gùyì tǎo nǐ wēnróude mà

교실에 앞뒤로 앉아 일부러 너의 부드러운 잔소리를 듣던

黑板上排列组合 你舍得解开吗

Hēibǎnshàng páiliè zǔhé nǐ shěde jiěkāi ma

칠판의 수열들을 넌 미련 없이 풀어버릴 수 있겠니

谁与谁坐他又爱著她

Shuí yǔ shuí zuò tā yòu ài zhe tā

누구든지 짝이 되었다면 그는 그녀를 또 좋아하게 되었을 거야

那些年错过的大雨 那些年错过的爱情

Nàxiēnián cuòguòde dàyǔ nàxiēnián cuòguòde àiqíng

그 시절 놓쳐버린 소나기 그 시절 놓쳐버린 사랑 

好想拥抱你 拥抱错过的勇气

Hǎo xiǎng yōngbào nǐ yōngbào cuòguòde yǒngqì

너를 안고 싶어, 놓쳐버린 용기도

曾经想征服全世界

Céngjīng xiǎng zhēngfú quánshìjiè

이전엔 이 세상을 정복하고 싶었지

到最后回首才发现 这世界滴滴点点全部都是你

Dào zuìhòu huíshǒu cái fāxiàn Zhè shìjiè dīdī diǎndiǎn quánbù dōushì nǐ

이제 와 돌이켜 보니 이 세상의 작은 것 하나하나가 모두 너라는 걸

那些年错过的大雨 那些年错过的爱情

Nàxiēnián cuòguòde dàyǔ nàxiēnián cuòguòde àiqíng

그 시절 놓쳐버린 소나기 그 시절 놓쳐버린 사랑

好想告诉你 告诉你我没有忘记

Hǎo xiǎng gàosu nǐ gàosu nǐ wǒ méiyǒu wàngjì

너에게 말하고, 말하고 싶어 난 아무것도 잊지 않았다는 걸

那天晚上满天星星 平行时空下的约定

Nàtiānwǎnshàng mǎntiān xīngxing píngxíng shíkōng xiàde yuēdìng

반짝이던 별이 가득한 밤하늘도 평행우주에서의 약속도

再一次相遇我会紧紧抱著你

Zàiyícì xiāngyù wǒ huì jǐnjǐn bàozhe nǐ

다시 한번 널 만난다면 널 꼭 안아줄 거야

紧紧抱著你

Jǐnjǐn bàozhe nǐ

꼭 안아줄 거야


오늘의 표현 错过的 cuòguòde


错过的는 직역하면 ‘놓쳐버린’입니다. 사전에는 동사로 쓰일 때는 ‘(시기나 대상을) 놓치다, 엇갈리다’, 그리고 명사로는 ‘잘못, 과실, 실책’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이 노래에 전반적으로 흐르는, 진한 아쉬움과 후회를 느낄 수 있는 표현이네요.


那些年错过的爱情 Nàxiēnián cuòguòde àiqíng

그 시절에 놓쳐버린 사랑


错过机会 cuòguòjīhuì 기회를 놓치다

错过婚期 cuòguòhūnqī 혼기를 놓치다

错过吃饭时间 cuòguòchīfànshíjiān 식사 때를 놓치다


첫사랑, 첫눈, 첫 만남, 첫차, 첫수업, 첫출근. 처음이라는 단어는 특별하지만, 그 중의 제일은 ‘첫사랑’일 것입니다. 지금도 낡은 사진을 꺼내 들면 추억이 바람처럼 밀려와 ‘그 시절’로 우리를 데려가곤 하지요. 풋풋했던, 그리고 아름다운 ‘그 시절’로요. 하지만 인정하기 싫지만, 우리의 ‘첫사랑’은 사실 어느 정도 ‘뽀샵’으로 수정이 된 기억일지 모릅니다. 이유야 있겠지만, 결국 헤어진 것이니까요. 추억은 추억일 때 아름다우니, 조작된 ‘첫사랑’은 봄바람에 날려버리고, 지금 곁에 있는 그녀(또는 그)의 따뜻한 손을 잡고 이 봄을 걸어 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의 이 시간이 10년, 20년 후에는 ‘그 시절’, 아름다운 ‘그 시절’이 될 테니까요.




WRITTEN BY 황병식

왕성한 호기심 덕에 얻은 사소한 지식을 주위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하며, 여행과 이문화(異文化)에 관심이 많은 도시남자다.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hn Mun 2017.03.27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황병식사우의 중국어 강의, 늘 유익하게 보구 있습니다^^ 근데 첫사랑은 꼭 헤어지지만은 않습니다. 영화 러브레터처럼 설레이는 짝사랑이 첫사랑이라면 이별의 상황조차 만들어지지 않을테니.

  2. 명란젓코난 2017.03.27 1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편안한 느낌이 드는 노래였습니다